default_setNet1_2

분양권 양도세 강화로 분양권 거래 ‘반토막’

기사승인 2018.02.12  17:21:44

공유
default_news_ad1

- 1월 서울 분양권 거래량 전달 대비 44% 줄어
양도세 부담으로 매물 없어, 희소성으로 ‘프리미엄 더 높아져’

article_right_top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양지영 R&C 연구소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량을 조사한 결과 402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718건에 비해 무려 절반 가량인 44%가 줄어든 수치다.
이는 올 1월부터 청약조정대상지역에 분양권 양도소득세율이 일괄 50%로 높아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지난해까지는 분양권 보유 기간이 ‘1년 이상~2년 미만’이면 40%, ‘2년 이상’이면 6~40%의 세금만 내면 됐다.
하지만 올 1월부터 양도소득세 부담이 커진 데다가 강남 집값이 급등하면서 분양권 소유자들이 기대감으로 매물을 내놓지 않으면서로 분석된다.
실제로 강남권 중심으로 분양권 거래량이 크게 줄었다.
강남구는 지난해 12월 42건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단 3건만 거래가 되면서 지난달 대비 무려 93%가 줄어 강서구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이 줄었다.
다음으로 서초구가 51건에서 1월에는 6건으로 88%가 줄었고, 송파구 역시 같은 기간 100건에서 30건으로 70%가 감소했다.
시장에는 여전히 갈 곳을 잃은 유동자금이 풍부한 가운데 정부가 조합원지위 양도금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등 강남 재건축 아파트 규제가 심화되면서 분양권과 입주 5년이내 새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분양권 거래는 없지만 웃돈은 강세다.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 59㎡ 분양권은 지난해 12월만 해도 최고 13억900만원에 실거래가가 신고됐었지만 현재 18억원대에 매물로 나와 있다. 한달 사이 무려 5억원 오른 것이다.
송파구 가락동 ‘송파헬리오시티’도 마찬가지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12월에 평균 12억원가량에 거래됐지만 14억5천만원에 분양권 매물이 나와 있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 전용 84㎡는 이달 19억9천385만원에 거래됐다. 이 아파트는 분양 당시 평균 분양가가 3.3㎡당 4천258만원으로 일반아파트 기준 역대 최고 분양가였음에도 불구하고 분양가보다 4억5천만원 이상이 상승한 값이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공급 물량 부족에다 양도세 부담에 따른 분양권 매물 품귀현상으로 프리미엄은 더 올라가는 분위기다”면서 “수요 억제책이 아니라 강남 집값의 근본적인 원인인 공급부족 해결 방안이 우선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