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영, 설 명절 맞아 협력사에 715억원 조기 지급

기사승인 2018.02.13  11:14:04

공유
default_news_ad1

- “협력사와 상생협력 이어 갈 것”

article_right_top


부영그룹이 설 명절을 앞둔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 차원에서 715억 원을 조기지급하기로 했다.
부영그룹은 계열사인 부영주택, 동광주택의 협력사들에 공사 및 물품 대금 715억 원을 일주일 정도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조기지급 대상 협력사는 공사업체와 자재납품업체 등으로 총 339개 사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자금 수요가 많은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하도급 대금을 조기 지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노력들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협력사들이 경영난으로 자금 운용이 어려워져 대금 조기 지급 요청을 할 때도 적극 검토하여 수시 지원함으로써 상생협력을 실천하고 있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