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슈나이더 일렉트릭,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 전략 발표

기사승인 2018.08.09  15:52:51

공유
default_news_ad1

-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와 협업, 기술과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의 연계성 연구

   
 

한국건설신문 최명식 기자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 대표 김경록)이 올해 앞당겨진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Earth Overshoot Day)’에 따른 기업 전략을 발표했다.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은 인류가 사용하는 모든 자원 및 화석 연료 연소로 인한 이산화탄소의 흡수 용량이 지구 생태계가 1년 동안 재생할 수 있는 양을 초과하게 되는 날짜를 가리킨다. 올해는 8월 1일로 지정됐으며, 지난해보다 1일 앞당겨졌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에너지 효율화 제고 및 신재생 기술을 도입해 기존 인프라를 개조하고, 전기 생산 방식을 향상시키는 것만으로도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을 ‘21일’ 정도 늦출 수 있다고 강조한다.

특히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를 위해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연구 기관인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Global Footprint Network)’와 협력해 왔다. 협업은 생태용량 초과의 날을 늦추는 방법론을 논의하고, 지속 가능성의 개념에 새로운 접근 방식을 촉진하기 위한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모든 빌딩, 산업 및 데이터센터 인프라에 에너지 효율성 향상을 위한 능동적 기술을 도입하고, 전력 그리드를 신재생 에너지로 향상할 것을 강조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글로벌 환경 부문 수석 부사장인 자비에르 오우(Xavier Houot)는 “자원이 유한한 지구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창의성과 혁신이 필요하다. 우리는 고객 및 파트너와 협력해 기존 인프라를 개조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순환 비즈니스 모델도 도입하고 있다. 또한, 자원 절약과 CO2 배출량 감소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도 측정하고 있다. 우리는 지구가 제공하는 자원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커져 가는 요구를 고려한 성장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을 늦출 수 있는 슈나이더의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을 늦추기 위한 전략으로 기업의 솔루션의 핵심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강조한다. 에코스트럭처는 상호운용이 가능한 친환경 설계 IT 지원 플러그 앤 플레이 개방형 아키텍처 및 플랫폼으로, 가정, 빌딩, 데이터센터, 인프라, 산업 등 전력을 소비하는 모든 부문에 적용된다.
‘에코스트럭처 빌딩(EcoStruxure Building)’의 경우 최대 50%의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 비용을 30%까지 절약 가능하다. 에코스트럭처는 커넥티드 제품(Connected Products), 엣지 컨트롤(Edge Control), 앱, 분석 및 서비스(Apps, Analytics & Services)의 세 개의 레이어에서 작용한다.
 

최명식 기자 cm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