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건설, 공동주택 주거문화 혁신하다

기사승인 2018.08.10  09:34:18

공유
default_news_ad1

-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 마을공동체로 주거문화 선도

   



기업, 입주민, 지자체가 함께 주거문화의 거대한 실험장

대우건설이 민간기업형 임대아파트인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에서 마을공동체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도입하며 주거문화 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는 지난 2015년 12월 분양한 뉴스테이 임대아파트로 8년간의 안정적인 임대기간과 연 2%의 임대료 인상 제한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높은 관심을 받으며 분양에 성공했다.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는 단순히 좋은 임대조건만을 갖춘 일반적인 아파트 단지와는 다른 시도를 했다. 바로 마을 공동체 프로그램을 통해 입주민들이 직접 공동주택의 주거문화를 바꾸는 실험을 시작한 것이다.
분양 당시 외국어, 학습지도, 악기연주, 조경, 보육, 마을활동 등 12개 분야의 재능기부자에 대해 20가구를 특별공급한 결과 총 96건의 재능기부 신청이 접수되며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하기도 했다.
입주를 시작한 지난 3월 텃밭 가꾸기 프로그램부터 반찬·간식을 만드는 요리수업, 캘리그라피 및 그림수업, 우쿨렐레·바이올린·합창·플룻·가야금을 배우는 음악수업, 요가·줌바댄스 등 체육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말에는 여름을 맞아 단지 내에 길이 10미터의 슬라이드를 갖춘 대형 수영장을 설치하고 물놀이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7월부터는 방학을 맞은 맞벌이 자녀를 대상으로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인 열린부엌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하는 공동육아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식사준비는 입주민 중 자원봉사자들이 교대로 맡는다.
대우건설은 앞으로도 입주민들이 함께 모여 하고 싶어 하는 일이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찾아내며 식사 및 문화공연, 시니어층과 함께하는 여행, 공동 김장 및 기부 등 전연령대를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틈새시장으로 보고 있는 기업형 임대아파트에도 마을공동체 문화를 적극 도입하며 개인화된 사회문화를 개선하고 주거문화를 혁신하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