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건창호, “하이엔드 기술력 인테리어 발코니창 경험해 보세요”

기사승인 2018.09.10  13:45:36

공유
default_news_ad1

- 합리적 가격의 고단열 창 ‘에코세이버’ 출시

   


- 냉난방비 절감 하고 싶은 스마트한 소비자 위한 발코니창

이건창호가 합리적 가격의 고단열 창호브랜드 ‘에코세이버’로 인테리어 개보수 시장과 건설사 공략에 나선다.
국내 시스템 창호 1위 기업 ㈜이건창호가 가격 부담 없이 품질이 뛰어난 창호 교체를 고민하는 스마트한 소비자를 위해 ‘에코세이버(ECO SAVER)’를 출시했다.
‘에코세이버(ECO SAVER)’는 오랜 기간 하이엔드 창호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 받아온 이건창호가 선보이는 합리적 가격의 고단열 PVC 창호 브랜드이다.
에너지를 절약하는 친환경 제품이라는 의미의 ‘에코(ECO)’와 우리집 지킴이라는 의미의 ‘세이버(SAVER)’의 합성어로, 기존 어려운 창호 용어를 벗어나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성능과 가격에 따라 ‘에코세이버 300’, ‘에코세이버 500’으로 구분했다.
‘에코세이버 300’은 벽 두께가 얇은 노후화된 주택이나 일반 아파트, 다세대 주택, 일반 상업시설의 리모델링에 적합한 합리적 가격대의 창호이며, ▶’에코세이버 500’은 신규 부자재를 적용하여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중고가 제품으로 중형 평형대 이상의 신축·재건축 아파트 및 단독주택, 상업시설 등에 적합하다.
‘에코세이버’는 시스템 창호를 설계해 온 이건창호의 기술력을 담아 일반 PVC 창호보다 우수한 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창틀 내부를 스틸 재질로 보강해 태풍 등 강한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우수한 내구성을 갖추었다.
또한, 창과 창틀이 접하는 곳에 풍지판을 적용해 보이지 않는 틈새를 한번 더 막아줘 외풍과 벌레유입을 차단한다.
국내 동급 제품 중에서 최초로 유리와 창틀 결합부위에 실리콘을 바르는 대신 가스켓 (에틸렌프로필렌 고무(EPDM)) 을 적용해 단열성능과 기밀성능도 업그레이드 했다.
가스켓은 실리콘과 같이 색이 변하거나 뜯어지는 현상이 없으며, 마감이 깔끔해 곰팡이나 누수 없이 오랫동안 새 제품처럼 청결하게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 편의를 고려한 디테일도 눈에 띈다.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깔끔하고 조작이 쉬운 핸들을 적용해 힘을 적게 줘도 창이 부드럽게 열리고 닫혀 여성, 노약자, 어린이 등도 사용할 수 있으며, 자동 잠금 장치로 2중으로 보안을 설정할 수 있다.
이건창호 관계자는 “고가의 알루미늄 시스템 창호 중심의 제품 라인업을 부담스러워하는 일반 인테리어 리모델링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가성비 높은 고단열 PVC 창호인 ‘에코세이버’를 개발하게 됐다”며 “이건창호의 30년 넘게 축적된 창호 기술력을 토대로 선보인 창호인 만큼 만족도 높은 제품으로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