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의선 선형의 숲’(성산철도부지) 전면 조성은 언제?

기사승인 2018.09.12  13:06:37

공유
default_news_ad1

- 김기덕 시의원, “경의선 선형의 숲 벨트 연장사업 시가 앞장서야”
성산자동차학원・운수회사 이전 등 공원 조성 대책 촉구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제5대ㆍ제8대 의원을 역임하면서 성산철도부지 공원화를 추진해왔던 김기덕 의원(더불어민주당ㆍ마포4, 사진)은 10대 의회에 들어와 “가좌역부터 수색차량기지까지의 경의선 선형의 숲 전면조성을 위해 성산자동차학원과 운수회사 이전에 서울시가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5일 진행된 환경수자원위원회 소관 푸른도시국 현안 업무보고 질의에서 김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경의선 선형의 숲 벨트 연장 약속 이행을 위해 서울시가 해당지역의 공원지정과 사업계획수립 및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연남동에서 끊어진 경의선 숲길을 성산자동차학원부터 수색철도차량기지까지 연장해 월드컵경기장으로 이어지는 녹지축 연결벨트를 형성해야 선형의 숲다운 공원기능을 발휘할 수 있고 시민들의 이용도와 충족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한국철도시설공단 소유인 해당부지를 유상임대한 성산자동차운전전문학원과 운수회사의 이전과 부지무상사용허가 등 난관에 봉착한 문제를 슬기롭게 풀어야 공원다운 공원을 조성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특히 지난 2013년 김기덕 의원이 펼친 시정질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철도시설공단과 협력해서 해당 구간의 공원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자동차학원과 운수회사가 존치해있는 한 제대로 된 공원이라 보기 어렵고 반쪽 공원일 뿐”이라며, “주민들은 이 두 업체를 내보내고 해당부지의 공원시설지정을 요구하고 있다”고 서울시의 정책마련을 촉구했다.
아울러 “그동안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사실상 수수방관해온 서울시가 시민과의 약속 이행을 위해 신속히 공원시설지정 절차와 공원조성계획 수립 및 이전 보상에 필요한 예산 확보를 해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공원을 접근할 수 있도록 연남 연트럴파크와 가좌역 성산철도부지를 연결하는 홍제천 상부에 성사천 가도교 연결 데크다리가 건설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