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포스코A&C컨 ‘통영 폐조선소 마스터플랜’ 당선

기사승인 2018.09.12  12:52:49

공유
default_news_ad1

- LH 1조원 통영 도시재생사업, 국제지명공모 방식으로 선정
당선작 ‘통영 CAMP MARE’, 세계인이 찾는 문화・관광 육성

   
▲ 당선작(포스코에이앤씨 컨소시엄) 마스터플랜.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LH는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마스터플랜 국제공모 당선작으로 ‘포스코에이앤씨 컨소시엄’의 ‘통영 CAMP MARE’(캠프 마레)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마스터플랜 국제공모는 세계적인 구상안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 4월 참가의향서 모집을 시작해, 5월 참가의향서 접수 결과, 국내ㆍ외를 총망라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20개팀이 참여해 많은 관심을 모았으며, 1차 평가를 통해 지명초청팀으로 선정된 7개 팀을 대상으로 3개월간의 작품 제작과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선정했다.
‘포스코에이앤씨 컨소시엄’ 작품의 특징은 다양한 지역의 문화적 자원을 발굴해 핵심 콘텐츠로 활용했으며, 특히, 통영의 공예와 예술 등 전통적인 12공방을 모티브로 하는 ‘12개 교육프로그램’을 단지내 배치하여 통영지역 경제 재생을 이끌도록 했다.
심재호 심사위원장(前 UIA 세계건축가연맹 이사)은 “분야별 전문가들과 함께 폐조선소 부지의 장소성 활용과 매력적인 문화관광컨텐츠 도출을 중점적으로 검토했으며, 당선작은 폐조선소 부지를 활용해 역사문화와 자연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해법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선작에서 제안된 12개 교육프로그램은 통영 주민 역량 제고는 물론, 외부인을 끌어 모으는 전략으로서도 의미 있는 시도”라며, “인근 녹지와 연계한 그린네트워크와 바다의 블루네트워크를 조성하고, 기존 도크와 크레인을 보전해 활용한 점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된 ‘포스코에이앤씨 컨소시엄’에게는 35억원 규모의 마스터플랜 수립 및 건축설계권이 주어지며, 그 외 초청팀에게는 1억원 상당의 지명초청비가 지급된다.
LH는 ‘포스코에이앤씨 컨소시엄’과의 구체적인 협상을 통해 설계범위, 일정 등을 확정하고, 10월 계약 체결 후 11월부터 기본설계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H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 중이다.
공모기간은 10월 14일까지이며, 1등 1팀에 1천만원 및 국토부장관상, 2등 4팀에 500만원, 3등 10팀에 100만원 등 총 4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공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통영 폐조선소 마스터플랜 국제공모 지명초청 7개팀.

 

   
▲ 통영 국제공모 당선작 토지이용구상.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