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간 건축공사장 안전관리실태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18.09.12  13:37:25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지하 3층 이상 굴토공사장 97곳 대상

article_right_top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서울시는 이달 중 금천구 가산동 공사장 주변 도로 침하 사고와 관련해 민간 건축 공사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건설관리진흥법에 따른 안전관리계획 수립, 정기안전점검, 수시안전점검 등을 적정하게 실시하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시내 안전관리계획수립 대상 공사장(지하 3층 이상 굴토) 97개소를 대상으로 시 표본점검 20개소, 자치구 77개소에서 실시한다.
민간 건축공사장의 안전점검 절차는 기초공사 시공시, 구조체 공사 시공시, 구조체 공사 말기단계에 안전진단전문기관에 의뢰해 정기적으로 실시하며, 시공사의 안전책임기술자에 의한 수시점검을 매일 하도록 되어 있다. 서울시가 발주하는 공공공사는 공정 단계별 정기안전점검과 매월 수시로 받고 있다.
정밀한 안전관리가 필요한 대형공사장은 건설기술진흥법 규정에 따라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관리한다. 이를 미수립, 미이행시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는다.
서울시는 9월에 올 수 있는 가을 태풍이나 게릴라성 호우로 인해 굴토 공사가 진행중인 공사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자치구와 합동으로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굴토 공사를 안전사고가 예방되도록 각종 규정에 따라 철저하게 이행하고 있는지도 추가로 점검을 실시하고 위반시엔 규정에 의해처벌 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최근 도로침하와 관련해 시민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특히 공사장 주변 등 도로침하 위험이 있는 곳에 대해선 점검을 강화하고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