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외건설 누적 수주 8천억 달러 넘어서

기사승인 2018.09.12  13:37:25

공유
default_news_ad1

- 2015년 누적수주 7천억 달러 달성 이후 3년만
‘최근 3년간 아시아’ 중동지역 수주 규모 추월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해외건설 수주액 누계가 9월 5일자로 8천억 달러를 넘어섰다. 7천억 달러 달성(2015년 6월) 이후 3년 만이다. 8천2억 달러의 수주 내역은 아래와 같다. 

   
▲ 해외건설 지역별 수주현황 그래프.

지역별로 중동 시장 수주가 53.8%(4천303억 달러)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아시아가 32.0%(2천560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저유가 등으로 중동에서의 수주가 줄면서 지난 7천억 달러(2015년 6월) 수주 이후로는 아시아에서의 수주가 중동보다 많았고, 누적 기준으로도 중동의 수주 비중은 1.7%p 하락하고, 아시아는 1.9%p 상승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 해외건설 공종별 수주 현황 그래프.

공종별로는 플랜트가 전체의 57.7%(4천617억 달러)로 1위를 차지했으며, 건축과 토목이 각각 19.3%(1천546억 달러)와 18.5%(1천474억 달러)를 차지해 공종별 비중은 지난 7천억 달러 수주 대비 큰 변동이 없었다.
최근 수주 동향을 살펴보면, 해외건설은 2014년 이후 수주가 급감해 2016년에는 최저점을 기록했고 지난해부터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주력시장인 중동ㆍ플랜트의 발주량이 감소함에 따라 국가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는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 발주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등 시장이 변화하고 있어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에 대한 경험이 부족한 우리 기업은 참여에 신중한 모습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러한 상황 변화에 대응하고 해외건설 수주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고부가가치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 수주를 위해 새롭게 출범(’18년 6월)한 한국해외인프라ㆍ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민간ㆍ공공ㆍ정부가 협력하는 동반진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인력, 정보, 연구개발, 금융 등 기업 자체적으론 경쟁력 확보가 힘든 부분을 적극 지원해 장기적으로 해외 진출 역량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