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덕흠 의원 "해외 건설 수주, 4년 사이 반 토막"

기사승인 2018.10.02  18:21:40

공유
default_news_ad1

- 2014년 660억 달러에서 2017년 290억 달러로 절반 이상 감소

article_right_top


- 2017년 미수금 12억 7천만 달러에 달해... 5년사이 두 배 이상 증가

우리 기업의 해외 건설 수주 실적이 해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덕흠(자유한국당/충북보은․옥천․영동․괴산군/예결위)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해외건설 수주 실적 및 미수금 현황’에 따르면,
2017년 해외 건설 수주 총액은 수주금액 기준 상위 10개사 기준 약 290억 달러로 2014년의 660억 달러보다 56%나 감소한 44%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절반 이하로 반 토막 난 것이다.
해외건설 진출업체 수도 2014년 459개에서 2017년 421개로 8%가량 감소하였고, 2018년 8월에는 100개 이상 줄어든 346개로 밝혀져  25% 이상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미수금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 2012년 약 5억 8천만 달러에서 2017년 약 12억 5천만 달러까지 늘어났다.
미수금 증가의 원인으로는 저유가에 따른 발주처 예산 부족과 함께 발주국 내 전쟁 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올해 1월부터 ‘해외인프라 진출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여 추진 중이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오히려 악화됐다.
현재 2018년 들어 8월까지의 총 수주액은 약 200억 달러로, 한 해의 2/3 이상이 지난 시점임을 감안하면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 대책이 아무런 소용도 없던 셈이다.
 이해 대해 박덕흠 의원은 “해외 건설 산업은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중 하나로 지난날 우리 경제 성장의 큰 축을 담당해 왔다”며 “해외 건설 수주를 통한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획기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