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동발전 사회적 가치 측정시스템 도입

기사승인 2018.10.11  15:29:32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규사업 선정기준… 경제성평가에 공공성평가 더해

article_right_top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사회적 가치 측정시스템을 구축, 신규 사업선정에 있어 기존 경제성평가에 더해 공공성평가를 주요 기준으로 삼는다.
남동발전은 사회적 가치 경영체계 구축을 위해 그동안 경제성 측면에 치중하여 사업을 선정하던 체계에서 공공성 평가인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기 위한 ‘SV(Social Valueㆍ사회적가치) 자가진단시스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사회적 가치를 정성적ㆍ정량적 측면에서 사전 진단해 신규사업 선정시 의사결정에 반영할 계획이며, 남동발전이 구축한 사회적 가치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사업과 관련해 공익적으로 창출되는 가치를 판단해 그 결과를 화폐가치처럼 사회적으로 통용되는 객관적 지표로 환산해 운영한다.
사회적 투자수익률(SROIㆍSocial Return On Investment)을 도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그동안 사업선정시 재무적 수익성 평가에 치중했던 업무 프로세스에서 벗어나 경제성과 공익성의 균형적인 관점으로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사회적 투자수익률이란, 사업에 투입된 금액대비 사회적ㆍ경제적으로 유발된 파급효과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SROI 계수가 2일 경우 1원 투자를 통해 2원의 경제적ㆍ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뜻이다.
이를 통해 남동발전은 효율성 중심 경영시스템을 공공성이 보장된 사회적 가치 중심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 창출 중심의 경영시스템 구축은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기 위한 시대적 소명이자, 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생각하고 시스템을 계속 고도화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라오스 사고 직후 구호봉사대를 현지로 파견해 지금까지 이재민 임시대피소에서 마을방역과 정화작업, 이발봉사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