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부발전, 라오스 출신 이민자 모국방문 기회 제공

기사승인 2018.10.11  15:29:32

공유
default_news_ad1

-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피해 가족방문 지원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라오스 출신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모국방문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라오스 다문화가정 모국방문 지원 사업은 지난 7월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로 피해를 입은 현지 가족 및 친지를 방문해 이재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대상은 일정기준에 따라 선발되며, 선발된 가정은 연말까지 원하는 기간에 라오스에 방문할 수 있다. 방문에 필요한 가족 왕복항공권, 비자발급비 등은 서부발전이 전액 지원한다.
라오스 모국방문을 원하는 사람은 10월 31일까지 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작성해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충남 홍성군 홍북면 청사로 146 센텀시티 603호)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서부발전 홈페이지 및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라오스 현지 여건상 정확한 피해 상황 파악이 어려워 연고가 계신 분들의 우려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서부발전이 가족과 함께 라오스에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부발전 태안 신사옥.

이오주은 기자 yoje@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