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티스 코리아, 인천 송도에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 착공

기사승인 2018.10.15  09:40:5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인천, 창원에 분산된 연구개발 및 생산조직 송도로 통합, 200여명 근무 예정
승강기 ‘디지털화’ 연구 및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 박차, 아태지역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 오티스 코리아 (대표이사 조익서)는 12일 인천경제자유구역 (Incheon Free Economic Zone; IFEZ) 송도지구에서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을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티스가 신설하는 R&D 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은 총면적 약 1만5천600㎡ 규모로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 (인천 연수구 송도동 제 4공구) 내에 위치하며, 내년 상반기 완공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완공 후 서울을 비롯해 인천, 창원 등 3개 지역에 분산돼 있는 연구개발 및 생산 조직을 송도로 통합하고, 현대화 시스템 센터, 품질 센터 등 서울 여의도 본사의 기능도 일부 이전한다.
이곳에서 오티스 직원 약 200명 이상이 근무할 예정이며, 산학협력을 통한 우수인재 확보 및 일자리 창출에도 힘쓸 계획이다.
오티스는 향후 R&D 센터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호주, 동남아 포함)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하고 전 세계에 위치한 오티스 연구개발 센터와의 기술교류 역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가장 중점적으로 연구할 분야는 ‘디지털화’로, 사물인터넷 (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과 승강기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을 진행한다.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콜센터, 클라우드, 엘리베이터가 항상 연결돼 있어 고장으로 멈추기 전에 문제를 진단해 원격으로 해결하고, 고장시에는 엔지니어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고장의 원인과 수리 방법까지 알 수 있도록 한다. 이로써 고객은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승강기 제어반과 같은 첨단 기술이 집약된 핵심 부품의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제품 개발과 설계, 시뮬레이션이 하나의 공간에서 진행됨으로써 제품의 개발기간 단축, 운영 전반의 효율성 제고뿐만 아니라 고객 대응 역시 더욱 신속해질 전망이다.
조익서 오티스 코리아 사장은 “송도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에 대한 투자는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한민국 승강기 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자 하는 오티스의 약속을 의미한다”며, “특히 이곳에서 첨단기술이 집약된 승강기 연구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차세대 엘리베이터 탄생의 거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덕수 기자 ks@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