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경칼럼] ‘젊은 조경가’ 공모를 준비하다가, 문득

기사승인 2018.11.28  12:37:51

공유
default_news_ad1
   
▲ 남기준 환경과조경 편집장.

사람이 없다고들 한다. 조경학과를 졸업하는 이들이 한 해 수백 명에 달하지만, 조경설계사무소는 늘 구인난에 허덕인다. 한때 조경학과 졸업생들에게 설계사무소가 취업 희망 1순위였던 시절이 있었다는 사실은 잊힌 지 오래다. 일간지 사회면을 장식하는 일자리가 없다는 아우성은 먼 나라 이야기일 뿐이다. ‘설계 잘하는 학생 = 공부 잘하는 학생’의 등식도 더 이상 성립하지 않는다. “우리 때는 공부 잘하는 학생, 그러니까 설계 잘하는 상위권 아이들 몇 명만 설계사무소에 취업할 수 있었어. 설계사무소가 많지 않았거든. 설계를 하고 싶은 학생은 많은데 자리가 많지 않으니까, 결국 상위권 아이들만 설계사무소에 들어갈 수 있었지. 공무원, 공사, 건설사는 설계사무소에 취업 못한 친구들의 차선책이었어. 그런 시절이 있었다는 게 믿겨?” 얼마 전, 직원을 새로 뽑지 못해 걱정이라던 어느 설계사무소 소장이 들려준 오래 전 이야기다.
“굳이 설계사무소에 국한하지 않더라도, 지금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봉 격차가 너무 커졌어. 근무 환경도 천양지차고. 한쪽에서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이야기하는데, 조경설계사무소는 ‘그래도 예전처럼 철야는 안 한다’는 걸 내세울 수밖에 없어. 설계비가 예전 그대로이니 어쩔 수 없는 거지. 이러니 뛰어난 친구들을 뽑을 수 있겠어?” “모두가 연봉이나 근무 환경 때문에 직업을 택하지는 안잖아? 일이 좋아서 직업을 선택하는 경우도 많지 않나?” “그건 정말 극소수지. 뭐랄까, 요즘 설계 스튜디오는 설계하고 싶은 학생들이 없으니 ‘교양 설계’ 같은 느낌이야. 공무원이나 공사나 건설사에 들어가더라도 설계를 좀 알아야 한다고 학생들에게 읍소하는 느낌이 들 때도 있어.” 이 이야기를 들려주던 그의 표정은 대화 내용만큼 어둡지는 않았다. 여기에 옮기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설계를 재미있어하는 씩씩한 아이들이 있다’며 그 아이들에 대한 칭찬에 눈이 빛나기도 했다. 자신을 포함한 교수들의 잘못도 크다며 학생들이 ‘즐겁게 설계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지 못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사명감? 글쎄’라고 말한다. 대신 디자인 자체의 즐거움에 대해 말한다. 단가 높고 좋은 프로젝트가 많지 않은 이 때, 각자가 나름의 즐거움을 찾아야 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그를 만난 건 토요일 오후 그의 사무실이었는데 그는 홀로 설계를 하고 있었고, 그 시간처럼 혼자 사무실에 앉아 연필을 사각거리며 디자인할 때가 즐겁다고 한다. 무언가를 생산해 내는 즐거움. … 그는 자기 생각을 실현할 수 있는 직업이 얼마나 있겠냐며, 조경이 그래서 좋다고 한다. 이 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계속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보기 때문에 방학마다 인턴을 꼭 받는다고 한다.” 환경과조경이 올해 처음으로 제정한 ‘젊은 조경가’ 공모의 취지문을 작성할 때 읽은 글(김연금, ‘요즘 애들은… 그런데 당신은?’,『조경이 그리는 미래』, 도서출판 한숲)이다. 글쓴이의 양해를 구해,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모 안내문에도 실었다. 두 가지가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각자가 즐거움을 찾아야 하지 않겠냐”는 대목과 “이 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계속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무언가를 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한국 조경의 어두운 미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져가는 이 때, 스스로의 작업을 즐거워하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이들보다 소중한 자산이 있을까? 누군가의 말처럼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법이니까. 하지만, 조경의 매력만으로는 역부족일 것이다. 길의 입구에서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다른 길을 찾아 떠나는 이들이 대다수라면 말이다. 조금이라도 그 길을 걸어보아야 계속 걸을 만한 길인지 판단할 수 있을 테니까.
‘변화의 시작은 결국 사람일 텐데, 길의 입구에서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는 이들의 발걸음을 어떻게 돌릴 수 있을까?’ 물음표만 남긴 채 글을 닫는다. 그래도 다행이다 싶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 있으니까, 함께 걷는 이들이 아직은 있으니까….


정리 =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남기준 환경과조경 편집장 webmaster@conslove.co.kr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